칼럼영국한국국제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8.10.23 [02:02]
인터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거대 기업과 당당히 겨루는 한국 젊은이들
물류업계의 다크호스 GSM(Global Shipping Master)
 
런던타임즈
 

▲ 유럽 한국 물류센터중 최대 크기(14,000sqf)인 gsm 전경     ©런던타임즈
▲ gsm 창고 내부     ©런던타임즈
▲     ©런던타임즈
▲ gsm 김광근 대표     ©런던타임즈
▲ gsm 김미향 차장(좌), 이주희 주임(우)     ©런던타임즈
▲ 고객 상담중인 김기식 부장     ©런던타임즈

 
토종 한국 업체지만 영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gsm은 이제 창업 1년을 2개월 앞둔 회사로서 그 성장속도는  놀라움을 넘어선다.
이들의 경쟁상대는 한인업체가 아닌 세계 굴지의 거대물류회사라고 자신있게 말하는 김광근 대표는 이들 거대물류기업들과 어깨를 견주기 위한 만반의 준비로 한인업체 가운데 유럽 최대 규모의 웨어하우스(총면적 14,000sqf)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gsm의 빠른 성장속도는 세계 물류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dhl,tnt,fedex 등 거대물류기업들에게 가장 큰 경쟁사로 성장할 집단으로 비쳐지고 있다.
이들이 소화해내는 물류양은 거대물류기업들에 비해 아직 미미한 수준이라 할 것이나 이미 중국이나 이테리 등에서 gsm의 성장속도는 동종업계에서 가장 빠른 부각을 나타내고 있다.
 
김광근 대표를 중심으로한 gsm가족들은 대부분 한국에서 공부를 마치고 영국으로 유학한 출신들로 유럽 문화와 한국문화에 익숙할 뿐만 아니라 변화하는 세계의 흐름을 누구보다 빨리 잡아내는 전문가 집단이라 할 것이다.
특히 이들 전문가 집단들은 영국식 기본기에 충실하고 덧붙여 한국인의 투지와 도전정신이 가미되어 그 폭발력은 예측불가능해 본인다.
 
현재 유럽내 한국 인터넷 쇼핑몰 관련 최다 물동량을 취급하고 있는 이들은 관련 분야 최고 전문가 컨설팅 서비스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미래 비지니스의 흐름을 예측하기에 이들의 동선이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 -런던간 배송을 하룻만에 처리해내는 이들의 순발력에 한국 고객들보다 영국 현지 고객들이 감탄사를 쏟아내고 있다.
 “향후 10년간의 변화는 지난 50년 동안의 변화보다 더 급속하고 클 것”이라는 빌게이츠의 지적이 gsm 회사분위기에서 그대로 피부에 와닿는다. 
 
세계 전자상거래가 연평균100% 이상 성장하고 있는 이때 물류업종은 이제 불루오션에서 레드오션으로 변화하고 있으나 준비가 된 자에게는 불루오션의 공간이 그만큼 더 크게 보인다는 지적이 설득력이 있어보인다.
gsm은 그런 면에서 국제 거대 물류 회사들과 미래에 어깨를 견줄만한 준비를 해왔다고 관계자는 얘기하고 있다.
특히 유럽에서의 전자상거래 규모는 1998년도에 56억 달러이던 것이 2003년도에는 4,300억 달러에 달해 연평균 138%의 가장 빠른 성장을 보였으며 2006년 유럽인구의 인터넷을 통한 물건구입이 37.9% 이르렀다는 것은 미래학자들의 예측을 뛰어넘는 것이다.
 
소비자가 매장에서 직접 물건을 고르는 대신 인터넷을 통한 소비형태의 전환은 생산자에서 소비자까지 이어주는 물류흐름이 대폭 증가할 수밖에 없다.
갈수록 중간 도매업자나 소매업자의 입지가 위축될 수밖에 없음을 의미한다.
 
기업들의 수입 대행 및 일반 소비자들의 구매대행을 위한 서비스와 시스템을 구축해놓은 gsm은 학생들 뿐만 아니라 취업준비생, 혹은 사업전환을 염두에 둔 기업가들의 현장실습에 적격으로 많은 방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세계의 변화를 한 눈에 보고 느껴 미래를 준비하는데 시행착오를 초소화 할 수있는데 그 현장실습장으로서의 역할 또한 gsm은 준비가 되어있고 현재 그러한 현장실습장 역할을 수행해 오고 있다.
 
런던에서 구매대행을 하고 있는 업체가운데 가장 큰 물동량을 쏟아내고 있는 한 디자인업체가 gsm을 선택한 이유는 다른데 있지않다. 이들 젊은이들은 gsm의 성장만큼 자신들의 업체가 성장할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
약속한 물건을 제시간에 맞추기 위해 밤을 꼬박 세우고도 새벽 찬바람을 뚫고가는 젊은 디자이너 사업가들과 gsm 직원들이 내품는 열기는 영국의 봄날을 앞당기고 있다.
 
 


 

기사입력: 2008/03/01 [02:20]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한국화이팅 08/03/03 [10:19] 수정 삭제  
  멋지십니다.^^* 열정과 정열과 지식과 경험과 모든것을 총동원해서 뭔가 글로벌시대에 맞게 일을 만들어 간다는 것은 자랑스럽습니다.^^* 멋진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여기저기에 광고해 드릴께요 멋지게 성공하세요^^* 한국기업 화이팅^^* 세계 어디서든 자랑스러운 한민족의 자손임을 널리 이롭게 하세요 힘이 납니다.
자랑스런일꾼 08/03/04 [15:33] 수정 삭제  
  검색엔진 naver 나 인터넷에서 GSM라고 검색해보니 안 나오더라구요 뭐하는 곳인지 쉽게 알수 있게 설명을 잘해서 인터넷에서 누구나 쉽게 찾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주셨으면 합니다.

안타깝게 모르는 분들이 많으니 앞으로 주변에 광고해드리려구요
Daphne 14/08/17 [08:05] 수정 삭제  
  http://ndh0fzt0y.wikidot.com/coach-online Well, that's the plan.All of the above ideas might be started with a smallish investment for one domain name and hosting, add a little time and elbow grease and you be on your way to developing a full time income workingfrom your home. rhyvwyte.wikidot.com/coach-online The will HD comes with a absolutely gorgeous 4.Watched their property burn up, she told an acquaintance, I just couldn't let that suitcase thing go. [url=http://vcoywu5b.wikidot.com/coach-online]http://vcoywu5b.wikidot.com/coach-online[/url] FFMzFQhocx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35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6787472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