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한국국제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9.03.20 [04:01]
단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새들 지리산에서 가장 빨리 번식 시작
 
편집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정광수)은 소백산, 설악산, 지리산 등 7개 국립공원에서 박새의 번식시기를 조사한 결과 지리산에서 가장 먼저 번식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새들의 산란시기는 기온, 강수량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단 소속 국립공원연구원은 작년부터 기후변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북한산, 설악산, 소백산, 속리산, 지리산, 덕유산, 변산반도 등 7개 국립공원에 인공새집을 15개씩 달아 놓고 산란시기를 관찰해 왔다.

인공새집은 주로 박새과(박새, 곤줄박이, 쇠박새, 진박새)의 작은 새들이 이용하는데, 특히 박새와 곤줄박이가 많이 이용한다.

조사결과 박새는 남부권에 위치한 지리산국립공원에서 가장 빠르게 산란(3월 31일) 했는데, 지리산의 2∼4월 평균기온과 최고기온이 다른 공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고 강수 횟수가 적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지리산 다음으로 산란시기가 빠른 곳은 속리산으로 4월 15일이었으며, 변산반도와 소백산 4월 17일, 북한산 4월 21일, 설악산 4월 22일, 덕유산 4월 24일이었다.

한편, 올해는 전체 조사대상 국립공원에서의 조류 번식시기가 지난해에 비해 다소 늦은 것으로 조사되었는데, 지리산국립공원 곤줄박이의 경우 작년에는 4월 7일에 첫 산란을 하였는데 올해는 7일 늦은 14일에 첫 산란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러한 사실은 지리산의 월평균 기온이 전년에 비해 2월은 추웠고, 3월과 4월은 높았는데 이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공원연구원 권영수 박사는 “조류의 번식시기는 기상요인에 많은 영향을 받으며 특히, 먹이감이 되는 곤충이 가장 많이 생기는 시기에 맞추어 번식하기 때문에 산란준비 시기의 기온도 중요하다”라며, “지리산의 경우 작년에 비해 올해 2월 기온이 낮았던 것이 산란시기가 늦어진 요인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2/04/29 [14:06]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35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6787472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