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국제정보문화교양포토카페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남타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9.07.18 [06:52]
소졍현 기자의 <리뷰 & 프리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랍민족과 유대민족 갈등의 기원추적"
<기획특집> 中東 대탐험 ‘아랍의 어제와 오늘!’(4)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아랍민족과 유대민족 갈등의 기원추적"
<기획특집> 中東 대탐험 ‘아랍의 어제와 오늘!’(4)
 
소정현기자

▲ 중동의 이미지는 석유와 전쟁의 양대 이미지로만 생생하게 각인되어 온바, 중동의 획일적 사고관을 다채롭게 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진 시점에 있다.
 

美國의 이라크 사태 개입에 가일층 상시 뉴스의 초점이 되고 있는 中東! 한시도 월드뉴스의 헤드라인을 벗어난 적이 없다. 특히 아랍국과 이스라엘간 세기의 반목과 갈등은 미국과 아랍국간 대리전 양상으로 비화된바, 회교와 기독교 대립 구도라는 종교전 양상으로까지 치닫으면서 증오와 테러의 불길을 거세게 불러일으키고 있다. 막대한 석유자원의 보고이면서 고대문명의 중핵을 이루었던 중동의 인식은 이렇듯 전쟁과 테러의 이미지로만 먹칠된 상태이다. 

이스라엘 현대사를 심층 조망한 ‘격동의 이스라엘 50년’ 著者이기도 한 소정현 편집위원은 중립적 시각 하에 중동의 고대부터 현대까지의 제반 전 분야를 세밀 투시할 것이다. 독자 제현들의 적극적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편집자 주> 

 
 

      갈대아 출신 아브라함 아랍과 ‘유대인 先祖’ 
 
      몸종 하갈의 아들 ‘이스마엘’ 아랍민족 형성 


      이슬람교 유일신사상 유대교에서 깊은 영향

      이슬람 대축제 ‘하지’ 이스마엘과 하갈 추모 



 
▽ 아랍의 알파 ‘아브라함에서’

우리뿐 아니라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중점으로 하여 이스라엘과 아랍과의 분쟁을 단순한 국토와 생존에 관한 싸움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매우 복잡한 양상을 띤다.

현대 들어 이스라엘의 건국과 이에 맞서는 아랍국들의 강경한 저항으로 촉발된 팔레스타인 분쟁은 민족, 영토, 종교, 식민유산 등 다양한 요인이 복잡하게 얽혀 있다. 특히 이스라엘과 아랍간 사활을 건 무려 네 차례의 전쟁은 반목과 증오의 거센 불길을 연신 지피었다.

그 과정에서 이스라엘은 인근 아랍 국가들의 영토를 점령하고 팔레스타인 거주민들을 연신 추방함으로써 이집트-이스라엘간 분쟁, 시리아와 이스라엘간 분쟁, 요르단과 이스라엘간 분쟁을 파생시켰고, 이에 격렬한 저항을 이끌어낸 팔레스타인 게릴라들에 의한 무장테러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과연 그렇다면 우리는 여기에서 중동의 고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역사적 소급의 필요성을 왜 거듭 제기해야만 할까. 이에 대한 충실한 답변을 내놓아야만 전운으로 점철된 중동의 현실적 기상도를 선명하게 규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부터 약 4천년전인 bc 2000년경 씨족단계의 아브라함(abraham) 족속은 도시국가들의 연맹체인 수메르제국 내에 있던 우르(ur:도시국가)지방에서 살다가, 당시 강대국들의 빈번한 침입과 기근 등으로 우르가 쇠락의 길을 걷자 하란(charan)을 거쳐 강을 건너 가나안(현재 팔레스타인 일대) 땅으로 입성한다.(구약성경 창세기 11장-12장)

유대민족을 헤브류(히브리) 민족이라고 하는데, 이는 ‘강을 건너온 사람들’ 이란 뜻으로서 바로 그 유래는 아브라함 족속이 가족과 친족을 데리고, 티그리스 유프라테스 강을 건너와 가나안에 이주 정착한데서 비롯된 역사적 용어이다.
 
이에 엄밀하게 말하자면 유대민족의 모태이면서도 동시에 아랍민족의 기원되는 아브라함 족속에게서 이 용어가 태동되었기에 유대민족만을 헤브류 민족이라고 단정 짓는 것은 합당한 표현은 아니다.

 
▲ 아브라함은 갈대아 우르를 떠나 하란을 경우 최종 가나안 땅에 입성.(창세기 11장)


▽ 이스마엘과 이삭의 비극

아브라함의 행적을 추적하는데 있어 구약성경을 빼놓고서는 어떤 역사적 근거의 흔적도 일절 찾을 수 없다. 구약성경 창세기 제11장에서 첫 등장하는 아브라함은 이스마엘(ishmael)과 이삭(isaac) 두 아들을 두었다. 이스마엘이 장자였는데 그는 이집트 출신의 몸종이 낳은 서자(庶子)였다.

아브라함은 많은 재산과 종을 거느렸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물려줄 아들이 없었다. 아내 사라(sarah)가 아이를 낳지 못하자 그는 이집트인 종 하갈(hagar)에게서 아들 이스마엘을 취한다. 하지만 이스마엘이 14세 되던 해 하느님의 섭리에 의해 아브라함은 독자 이삭을 얻게 된다. 이때부터 이스마엘과 이삭 사이에는 암묵적 갈등이 싹트기 시작했다.

특히 하갈의 질투는 극에 달해 이삭에 대한 증오심이 날로 깊어만 갔다. 이를 간파한 아브라함은 하갈과 이스마엘을 내쫓는다. 바로 이스마엘이 아랍 민족의 조상이라고 간주되는 인물이다.(창세기 16장, 17장, 21장)

아브라함 시대의 생활상을 명확하게 알려주는 것이 바로 누지(nuzi) 서판이다. bc 612년 멸망되어 폐허가 된 아수르의 수도 니느웨의 동남쪽에 위치한 누지란 곳에서 설형문자로 기록된 서판들이 다량 발굴되었다.
 
누지 서판에 의하면 결혼규약에  있어 아이를 갖지 못한 상류층의 여인은 후사를 보기 위해 자식을 낳을 수 있는 그녀의 여종을 남편에게 첩으로 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태어난 아기는 여종에게가 아니라 아내에게 귀속되도록 하였다.

이스마엘의 후손들의 족보에 대해서는 창세기 25장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이스마엘은 12종족의 조상이 되었으며 137세에 죽었다. 이스마엘의 아들들의 이름을 태어난 차례를 따라 적으면 아래와 같다.
 
맏아들 느바욧, 그 아래로 케달, 아드브엘, 맙삼, 미스마, 두마, 마싸, 하닷, 데마, 여툴, 나비스, 케드마, 이것이 이스마엘의 아들들의 이름이다. 이스마엘 사람들은 하윌라에서 수르에 이르는 지방에 퍼져 살았다. 수르는 이집트 동쪽 아시리아로 가는 도중에 있다.

창세기 16장을 보면 이스마엘의 후손인 아랍민족에 대한 예언이 나온다. “그가 사람 중에 들나귀(wild donkey)같이 되리니 그 손이 모든 사람을 치겠고 모든 사람의 손이 그를 칠지며”(12절) 즉, 그들이 매우 호전적인 민족이 될 것이라는 예시이다.

약술한바, 중동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 분쟁사뿐 아니라 이스라엘과 아랍국간에 일촉즉발 대립은 아브라함의 적자(嫡子) 자손인 유대인과 현재 원수처럼 지내고 있는 서자 아랍인이 사실은 동일한 아버지를 둔 이복형제였다는 것이다. 적자인 이삭과 서자인 이스마엘의 적대 관계는 오늘날까지도 유대인(유대교)과 아랍인(이슬람교)의 분쟁의 진원지가 된 셈이다.

이슬람교는 유대교의 근간을 이루는 구약성경을 원류에 두고 있다. 특히 이슬람교의 경전인 ‘꾸란(코란)’의 상당 부분이 구약성경에 절대 의존한다.
 
구약성경에 나오는 하느님과 천지창조, 에덴동산의 아담과 이브, 천국과 지옥, 천사와 악마뿐 아니라 심지어 이슬람 경전인 코란에 등장하는 예언자 25명 가운데 21명이 성경 속 인물이다. 물론 마호메트가 최고의 성인이지만 이슬람은 예수도 성인으로 여겨 존경한다. 단적으로 말해 이슬람교는 유대교의 성립 없이는 태동 자체가 불가능에 다름없다 할 것이다.

우리는 구약과 코란기록에 매우 의미심장한 하나의 철칙을 추출해 낼 수 있다. 유대교의 여호와신이나 이슬람교의 알라신은 아브라함 족속의 사실상 같은 민족유일신인데, 단지 이름만 다르게 부를 뿐이라는 것이다.

명쾌하게 말해, 유대민족과 아랍민족은 공통 시조인 아브라함에게서 서로 자기 민족의 정통성확보를 위해 상호 혈투를 벌이고 있고, 이것이 오늘날 피비린내 나는 중동 분쟁의 핵심 인자라는데 이론의 여지가 있을 수 없다.
 
▲ 애굽 출신 아브라함의 몸종 하갈이 사라와 그의 독자 이삭을 조롱하고 멸시하다.

▽ 이슬람 성지 원류는 ‘이스마엘’

흰 옷을 두른 수 백 만 이슬람교도들이 이슬람의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를 순례하는 장엄한 종교행사(하지-hajj)가 이슬람력으로 매년 12월 8∼10일 행해진다. 순례객들은 메카의 금사에 들어선 뒤 ‘카으바’를 중심으로 시계바늘 반대방향으로 7바퀴를 돈다.

금사는 메호메트가 메카를 정복한 뒤 카으바 주변에 비무슬림의 진입을 불허하고 수렵, 살생, 싸움질 등을 금지한 데서 그 이름이 유래했다. 즉, 이로부터 금사(禁寺), 즉 '마스지드 하람' 이란 이름이 나왔다.

순례객들은 ‘알라후 아크바르(알라는 위대하시다)'라고 세 번 외치고 맨발로 오른발부터 내디뎌 3차례는 빠른 걸음으로, 나머지 4차례는 보통 걸음으로 돈다.

이슬람에서 가장 신성시하는 카으바는 금사의 마당 중앙에 안치된 길이 12m, 너비 10m, 높이 15m의 입방체 돌덩어리로, 전 세계 무슬림들은 어느 곳에서나 카으바 쪽을 향해 예배하고, 순례도 이 성석을 도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 구조물 속에는 무슬림들이 천국(天國)에서 떨어진 것으로 믿지만 운석으로 추정되는 길이 약 30㎝ 크기의 검은 돌(聖石)이 안치돼 있다. 무슬림들은 카으바를 아랍인과 유대인의 조상인 아브라함이 최초로 세우고, 이슬람 창시자 마호메트가 재건한 것으로 믿는다.

순례객들은 카으바 돌기를 끝낸 뒤 금사 동편의 ‘사파'와 ‘마르와'라는 두 봉우리 사이(약 420m)를 7번 질주한다. 이는 아브라함의 몸종인 하갈이 갈증으로 고통 받던 아들 이스마엘에게 마시울 생수를 찾기 위해 두 봉우리 사이를 7번 왕복했다는 전승에서 유래한 의식이다.(창세기 21장)

하지 행사의 또 하나의 하이라이트는 마귀돌기둥에 돌을 던지는 의식이다. 이는 아브라함이 신의 소명에 따라 아들 이스마엘을 제물로 바치려 할 때 유혹했다는 악마를 쫓는 의식이다. 이 의식에 참가하는 순례자들은 메카 인근의 미나 계곡에 세워진 3개의 돌기둥을 향해 인근의 무즈달파 돌산에서 주워온 조약돌을 던지며 "악마여 물러가라"를 외친다.

▲ 몸종 하갈과 그의 아들 이스마엘이 브엘세바 광야에서 절망하고 있을때 천사가 나타나 샘의 출처로 안내하여 갈증을 해소시키다.
3개의 돌기둥은 아브라함과 아브라함의 아내인 하갈, 그리고 이들의 아들인 이스마엘을 각각 유혹한 악마를 상징하며 순례자들은 사흘에 걸쳐 돌기둥 하나씩에 돌을 던지게 된다.

여기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순례 마지막날에 치러지는 희생제(이드 알-아드하)이다.
 
희생제는 아브라함이 자신의 큰 아들이자 아랍인들의 조상으로 알려진 이스마엘을 신의 제물로 바치려 했으나 대천사 가브리엘의 중재로 양을 대신 희생시켰다는 전승서 유래한 것이다.
 
이 전승에 따라 메카 순례객들은 이슬람력으로 12월의 10일째 되는 날에 어린 양을 잡아 신의 제단에 바친다.
 
순례에 참가하지 못하는 무슬림들은 각 가정에서 잡은 양이나 낙타, 소 등으로 제를 올린 뒤 이웃 및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나눠 먹는다. 

 
▽ 古代 가나안 ‘現 팔레스타인’ 

현재 분쟁의 거센 불씨가 되고 있는 이스라엘 사람들과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살고 있는 땅은, 옛날에는 가나안이라 불리웠다. 고대 이스라엘 건국의 아버지라고 할 수 있는 모세와 그의 후계자인 여호수아와 2세대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 정복 전쟁을 통해 정착한지가 주전 1200년경이다.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약 3200년 전의 일이다.

이스라엘이 위치하고 있는 現 팔레스타인지역은 원래 유목민이던 유대인들이 이주해 오기 전에 여러 원주민들이 뒤섞여 살고 있었다. 지금의 ‘팔레스타인’ 지명은 원래 이 지역을 지배하고 있던 팔레스티나족(구약성경의 블레셋족)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결국 유대인들은 오랜 싸움 끝에 다른 부족들을 축출하고 다윗왕(bc 1004-963)에 의해 통일왕국 위용을 달성하였다. 다윗 왕국은 솔로몬왕(bc 963-933) 때 최전성기를 누렸으나 그의 사후 북부의 이스라엘 왕국과 남부의 유다왕국으로 분열되었다가 각각 아시리아와 바빌론에 의해 멸망 당했다. 지금의 이스라엘 또는 유대라는 명칭은 바로 이 두 왕조의 이름에서 유래한 것이다.

이후 유대민족의 역사는 부침을 거듭하다 기원전 1세기경 로마가 팔레스타인지역을 정복함으로써 이들 독립왕조는 철두철미 소진되었다. 로마가 이교숭배를 강요하자 이에 대항하여 기원후 70년과 135년에 두 차례 대규모 반란을 일으켰는데, 로마는 철두철미 말살정책으로 응수했다.
 
그리하여 유대인 다수는 몰살당하고 겨우 생존한 유대인들은 세계 각처로 뿔뿔이 흩어져 기나긴 유랑의 생활로 들어서다 장장 1900년만인 1948년 5월 14일 이스라엘의 유대국가가 극적으로 부활된 것이었다. 바로 현대 중동의 비극은 여기서 연원되고 잉태된 것이다.


<筆者 소개> 國際政治學을 전공한 소정현 편집위원(전북본부장)은 國內外 핵심 이슈들에 대해 전문적 식견과 통찰을 가지고 여러 매체에 메인 관심사들을 생동감 있는 필치로 반영시켜 왔다. 전방위적 그의 논제는 늘 시의 적절하면서도 논제의 포인트를 빈틈없이 과녁 한다. 소정현 편집위원은 21세기의 국내외적 복잡다단한 다원 변수의 이질성과 공통성을 스피드 있게 해부하면서 도래할 시대의 패러다임을 단순 명료하게 조합하고 배열하는데 탁월한 역량의 소유자이다.
 
◇ 프로필 및 主要 著書, 現 브레이크뉴스 편집위원 / 全民日報 論說委員 역임 / 全州日報 記者 역임 / 굿바이 dj / 클린 에어 / 격동의 이스라엘 50년 / 노아방주 미스터리 / 초록별 대붕괴 시나리오 / y2k 디지털노아대홍수(1-2) 外 多數, oilgas@hanmail.net



 

기사입력: 2008/06/25 [23:02]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Adelaide 14/08/07 [04:48] 수정 삭제  
  louis vuitton outlet locations
louis vuitton outlet store location
http://www.cheap-louisvuittonoutlet.net?key=louis+vuitton+outlet+california
http://www.cheap-louisvuittonoutlet.net?key=louis+vuitton+outlet+store
stability hardware is limited to ABS and also ESP, coupled with four safety bags.any mechanicals exist tried and tested, even so modestly up-to-date. they drove a very 301 from Peugeot's 92bhp 1.6 diesel-engined that is sprightly lots of, or even scintillatingly speedy. but still it has been quite nicely lustrous. You will also gain the three cyndrical tube petrol powerplant creating 72bhp, and also a 115bhp 1.6 fuel.the type of practical experience higher quality is going to be bordering after junk program Peugeot, so it is warm that includes only a obscure point in suppleness.
aORiWpnbos
Jan 14/08/07 [07:19] 수정 삭제  
  Anyway, I was told to follow her for what ended up being about three blocks. https://gitorious.org/+8ihbqzyt
http://wholesalecoach.tumblr.com/wholesale-coach.html
http://ardiscoachhandbags.webs.com/
http://coachcrossbody.tumblr.com/coach-computer-bagLucWoRtSqa
Laurel 14/08/10 [05:45] 수정 삭제  
  Coach bags online outlet http://www.distronakal.biz/Coach-bags-online-outlet
Coach outlet birch run http://www.sendo-sensor.com/brands/?key=Coach-outlet-birch-run
Coach factory outlet online sale 2014 http://www.sendo-sensor.com/brands/?key=Coach-factory-outlet-online-sale-2014
Coach factory outlet coach outlet online http://www.thecoconutking.com/Coach-factory-outlet-coach-outlet-online
Coach bag las vegas outlet http://www.thecoconutking.com/Coach-bag-las-vegas-outlet
Coach outlet wrentham phone number http://www.sendo-sensor.com/brands/?key=Coach-outlet-wrentham-phone-number
Outlet coach purses on sale http://www.sendo-sensor.com/brands/?key=Outlet-coach-purses-on-sale
Coach outlet viejas phone number http://www.sendo-sensor.com/brands/?key=Coach-outlet-viejas-phone-number
Discount coach bags cheap coach bags http://www.ccacpineville.org/Discount-coach-bags-cheap-coach-bags
Coach bags outlet shop http://www.distronakal.biz/Coach-bags-outlet-shop
Cheap fake coach diaper bags http://www.ccacpineville.org/Cheap-fake-coach-diaper-bags
Bags from coach outlet legitimate http://www.distronakal.biz/Bags-from-coach-outlet-legitimate
Coach factory outlet coupon code december 2014 http://www.distronakal.biz/Coach-factory-outlet-coupon-code-december-2014
Cabazon outlet stores coach http://www.thecoconutking.com/Cabazon-outlet-stores-coach
Cheap coach scarves http://www.ccacpineville.org/Cheap-coach-scarvesGgIHnJlAIT
Cleveland 14/08/17 [01:08] 수정 삭제  
  http://f54qwrfsx.wikidot.com/coach-online Rosacea deposit on its own on the skin the moment ringing in the ears not running without difficulty and in addition don't eliminate harmful toxins that body withinvolving your current problematic unusual undesireable lower leg problematic veins.A person's perfect ultimately causing ringing ears starting out output, Galling. http://u4bfxskd.wikidot.com/coach-online RVers have been seen to park in pulloffs on the side of the road that truckers might otherwise use.Specific sport maintaining high heel seem to be without doubt bedroom. [url=http://m4wup2di.wikidot.com/coach-online]http://m4wup2di.wikidot.com/coach-online[/url] RkuJPdSmnK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Seoul, Korea 96-76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H Kim Tel : 070-41533422 (U.K. +44-20-8150-6562)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