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한국국제동포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8.01.19 [20:06]
단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반기 해외건설 수주액 321억불
 
런던타임즈
 

우리나라 해외건설 수주액이 상반기 300억불을 넘어섰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달 우리 기업이 해외건설로 197억불을 수주함으로써 상반기 실적이 321억불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253억불)에 비해 27% 증가한 금액이다. 특히 2/4분기 실적은 239억불로 1/4분기(82억불)에 비해 292%나 늘어났다. 지난 해 같은 기간(121억불)과 비교해도 2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또한 UAE 타크리어 카본 블랙 프로젝트(25억불, 삼성ENG) 등 수주 낭보가 이어진 6월 실적(197억불)은 UAE 원전(186억불)이 실적의 대부분(84%)을 차지했던 ‘10년 1월(221억불)을 제외하면 역대 월간 1위의 성적에 해당한다.

상반기 해외건설 수주실적을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지역별로는 중동이 202억불로 전체 수주액의 63%를 차지했고, 아시아가 66억불(20%), 중남미가 43억불(14%) 순이다. 특히 중남미 지역은 베네수엘라 뿌에르또 라크루즈 정유공장 (21억불, 현대건설, 현대ENG), 칠레 석탄화력발전소(12억불, 포스코건설) 등 대규모 플랜트 공사 수주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 (5억불)보다 8배 이상 늘었다.

공종별로는 플랜트 건설이 179억불로 전체의 56%를 차지했고, 건축 100억불(31%), 토목 31억불(10%) 순이다. 이라크 신도시 사업(78억불) 수주로 인해 건축 공종 비중이 대폭 증가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최근 유럽 재정위기의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에서도 지난 6월 14일 누적 5천억불 수주를 달성하는 등 해외건설 수주는 고공행진을 계속 하고 있다. 이는 오일머니를 축적한 중동 산유국들이 지난해 재스민 혁명을 겪으며 주택, 병원, 도로 등 민생 인프라를 확충하고 있으며, 아시아·중남미 개도국들의 인프라/플랜트 발주가 계속 이어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부동산 경기 침체 등 국내건설시장이 어려운 상황에서 해외건설을 통해 활로를 모색하려는 기업의 노력과 정부의 정책지원이 적절히 조화된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은 올해 700억불 수주를 위해 “제2 중동붐 확산 및 신시장 개척을 위한 고위급 건설외교, 맞춤형 해외건설 인력 양성 확대, 투자개발형 사업 육성, 해외건설 원천기술 확보 등 각 분야에 걸쳐 아낌없는 지원정책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추세와 같이 해외건설 수주가 이어진다면 올해 700억불 달성은 물론 2014년 연간 1천억불 시대도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입력: 2012/07/01 [14:55]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76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8478226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