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한국국제동포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8.04.24 [13:02]
촛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런던올림픽 메달 79% 10대 그룹 후원종목서 나왔다
 
런던타임즈
 

2012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은 총 28개 메달(금 13개, 은 8개, 동 7개)을 획득했다. 이 중 전체의 79%를 차지하는 22개 메달(금 10개, 은 6개, 동 6개)은 10대 그룹이 후원하고 있는 종목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러한 성적이 지난 베이징올림픽에서 10대 그룹 후원 종목 선수들이 거둔 성적(금 7개, 은 7개, 동 4개)을 크게 뛰어넘었으며, 특히 펜싱, 사격 종목에서는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두었다”고 밝히면서 “스포츠 발전을 위한 우리 기업들의 사회공헌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스포츠가 이번 올림픽에서 목표를 뛰어넘는 성적을 달성하게 된 것은 선수들의 땀과 눈물뿐만 아니라, 스포츠연맹 회장사를 맡거나 직접 선수단을 꾸려 운영하는 등 스포츠 발전을 위한 기업들의 진정성 있는 지원 또한 큰 밑거름이 되었다.

양궁, 펜싱, 체조, 사격 등 선전종목, 모두 기업에서 협회장 맡아 지원

실제 이번 런던올림픽 출전종목 22개 중 양궁, 사격, 펜싱 등 7개 종목의 협회장을 10대 그룹 CEO가 직접 맡고 있다. 이들은 평균 15년 이상 협회장사를 맡으면서 전지훈련, 국제대회 출전 지원, 경기장 건립, 국제대회 유치 등 전방위로 선수들의 기량 발전을 위해 묵묵히 지원해왔다. 특히 이번 런던올림픽에는 최태원 SK 회장,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정동화 포스코건설 대표 등 스포츠종목 협회장을 맡은 CEO가 직접 런던올림픽 경기현장을 찾아 응원하는 열성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하였다. 이러한 기업들의 후원을 바탕으로, 이들 7개 종목 선수들은 총 17개 메달(금 9개, 은 4개, 동 4개)을 획득해 우리나라의 런던올림픽 선전의 주인공이 되었다.

기업이 직접 운영하고 있는 스포츠선수단 소속 선수들도 우수한 성적을 거둬, 한국 스포츠계의 효자역할을 하였다. 김현우 선수(레슬링, 삼성생명), 오진혁 선수(양궁, 현대제철), 박태환 선수(수영, SK텔레콤) 등 10대 그룹 선수단 소속 선수들은 전체 메달의 29%인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동메달 3개를 획득하였다.

전경련 관계자는 “이번 런던올림픽을 통해 한국의 비인기 스포츠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장기적인 지원 노력이 새롭게 조명받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하면서, 동시에 “우리 기업들의 스포츠 사회공헌 노력만큼 우리 국민들도 비인기종목 스포츠에 대한 보다 많은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2/08/13 [11:00]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76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8478226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