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한국국제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8.10.21 [15:02]
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일경제인회의 개막식서 한일협력 비전과 4대 실천전략 제시
 
런던타임즈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5월 14일(水) 오후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제46회 한일경제인회의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내년 6월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하는 시점에서 기적의 50년을 넘어 희망의 100년을 여는 새로운 한일 경제협력 비전과 4大 실천전략을 한일 양국 300여 경제인에 제시하였다.

첫째, 허 회장은 양국 기업·산업간 협력이 초창기 한국이 일본으로부터 기술을 이전 받거나 투자를 유치하는 형태의 1세대형 협력, 중국 부상 이후 동북아 산업내 분업관계인 2세대형 협력을 거쳐, 선의의 경쟁과 협조를 통한 3세대형 관계로 발전하였다고 평가하고, 이제 서로의 장점을 결합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新 가치, 비즈니스 창출하는 4세대형 경제협력 관계로의 도약을 제안하였다.

이를 위해 차세대에너지, 스마트카, 스마트시티 등 신산업에서 공통표준화, 기술협력을 강화하고, EU 공동연구프로그램인 유레카(EUREKA)와 같은 프로그램을 양국 차원에서 추진할 것을 제안하였다. 그리고 신흥시장에서 양국 기업간 과다한 경쟁과 불필요한 중복투자 등 비효율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한일간 경합구조를 견실한 협력구조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둘째, 한중일FTA, RCEP, TPP 등 아시아·태평양 역내 경제통합 가속화를 위한 상설 민간기구 발족의 필요성을 허창수 회장은 제시하고, 구체적인 방법으로 EU ‘비즈니스 유럽(35개국 41개 단체 참여)’을 벤치마킹하여 일본경단련이 주도하고 있는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의 확대 발전을 제안하였다.

셋째, 허 회장은 통일에 대한 한국 정부와 기업, 국민의 의지가 확고하다고 밝히고, 향후 통일준비과정에서 북한의 개혁·개방 유도하는데 일본의 적극적인 지지와 참여를 일본 경제계에 요청하였다.

끝으로 허 회장은 과거사 문제로 양국 국민 사이의 호감도가 현저히 낮아진 점에 관해 우려를 표시하고, 양국 협력의 주체가 국민인 만큼 국민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한일축제한마당 등에 대한 꾸준한 지원, 양국 기업간 인턴십 공유, 대학간 공통학점이수 등을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였다.

차기 일본경단련 회장과 2008년 이후 중단된 전경련-경단련간 한일재계회의 재개를 위해 상호 노력키로

한일경제인회의에 앞서 허창수 회장은 요네쿠라 일본 경단련 회장(스미토모화학 회장), 사카키바라 도레이 회장(차기 경단련 회장, 6월 3일 정식취임 예정) 등 일본 경제계 지도자를 차례로 만나, 한일관계 정상화를 위해 양국 경제계가 함께 나설 것을 요청하였다. 특히, 차기 일본경단련 회장과 2008년 이후 중단된 전경련-일본경단련간 한일재계회의 재개를 위해 서로 노력키로 하였다. 이들 두 일본 경제계 지도자는 수십년에 걸친 對韓투자로 국내 젊은 층에 양질의 일자리 제공하고 수출에 기여하는 등 한국 경제발전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다. 허 회장은 협력 증진을 위한 그간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한일관계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요청하였다.

 

기사입력: 2014/05/14 [14:30]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35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6787472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