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한국국제동포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7.12.11 [10:15]
한국 > 메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근혜의 눈물, 침몰하던 한국號 구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서 49.9%까지 하락하던 지지율 대국민 담화 계기 반등
 
이현재 기자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정부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추락이 계속되고 있다. 70%대로 고공 행진하던 지지율이 한때 40%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세월호 침몰과 함께 박 대통령에 대한 국민신뢰 역시 침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딱 여기까지였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유족들과 만나 추락하던 지지율을 멈춰 세웠다. 그리고 세월호 사고에 대한 대국민 담화에서 희생자들의 이름을 거명하다 감정이 북받치는 듯 흘린 눈물로 그간의 하락세에 종지부를 찍고 다시 반등하기 시작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 청와대
1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5월 둘째 주 주간 집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취임 64주차 지지율은 51.1%를 기록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일간으로 지난 15일 49.9%까지 하락했으나, 16일 세월호 유족들과 만나면서 51.5%로 다시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5%p 하락한 40.7%로, 전 주에 이어 40%대에 머물렀다. 하지만 19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사과를 발표한 만큼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가 정몽준-문재인-안철수 순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이 21.1%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1위를 지켰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이 14.2%로 2위, 안철수 공동대표가 12.3%로 3위를 기록했다.
 
리얼미터의 주간 집계에서 대선 이후 새정치연합 문 의원이 안 대표를 역전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안 대표에 대한 이 같은 지지율 하락은 민주당과 새정치연합 통합 과정 속 잡음과 기초공천 무공천 방침 철회 논란에 이어 최근 광주광역시장 전략공천 갈등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뒤이어 4위 박원순 서울시장(11.7%), 5위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5.6%), 6위 오세훈 전 서울시장(4.3%), 7위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고문(4.1%), 8위 김문수 경기도지사(3.5%)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2~16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35명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전화(ARS) 방식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병행 RDD 방법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 응답률은 9.2%였다.

 

기사입력: 2014/05/21 [01:38]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asdasd CN±a¼± 14/05/23 [13:00] 수정 삭제
 





───【필독】블­루­카­지­노­5­月­이­벤­트 ───




http://ssm112.com


▶ http://tvn10.com ◀







↖↖↖↖↖↖↖↖­게­임 ­바­로­가­기­ 클­릭






▶▶▶­신­규­ ­첫­입­금­ ­1­0­%­(­최­대­ ­5­0­만­)


▶▶▶­매­일­ ­첫­입­금­ ­ ­5­%­ ­매­일­ ­재­ ­입­금­ ­3­%


▶▶▶­주­말­(­토­,­일­)­ ­첫­입­금­ ­8­%­ ­(­최­대­3­0­만­)


▶▶▶­오­링­시­ ­8­%­ ­꼭­ ­받­아­가­세­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76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8478226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