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한국국제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8.07.20 [21:04]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영남 시인, ‘2018년 제13회 빈여백동인문학상’ 대상 선정
 
월간 시사문단사
 


임영남 시인이 ‘2018년 제13회 빈여백동인문학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월간 시사문단에 따르면 빈여백동인문학상은 2005년 출발하여 순수문학을 고취하고 문단발전에 지대한 역할과 발표된 작품으로 선정했다. 작년에 별세한 황금찬 시인이 제정했다. 심사위원장 박효석 시인, 손근호 시인, 마경덕 시인, 김선호 시인, 황현중 평론가, 김석범 시인이 심사위원을 맡았다.

제13회 빈여백동인문학상 대상 수상자는 저서를 낸 문인에서 수상자를 선정했으며, 대상 수상자는 임영남 시인, 한편 공동 대상 공동 수상자는 한다혜 시인, 하정모 시인 등 3인이 공동 수상했다.

대상 수상자인 임영남 시인은 수상소감에서 빈여백동인문학상 대상 수상 소감에서 “봄이 손짓하는 뜨락에서 냉이, 달래의 향기 속에 손을 내미는 봄 햇살이 먼 길 돌아서 이제야 시인인 제자리 찾는 저를 반기는 듯 비춘다. 말없이 가슴을 태우던 뿌연 안개가 걷히면 맑은 햇살이 대지 위에 부드러운 손길로 어루만지듯 삶의 시인으로서 공감과 울림의 시를 펼쳐 보도록 노력하겠다”며 “늘 제 곁에서 힘을 주는 가족들에게 이 영광을 같이 하고, 문학적 유전자를 남겨 주신 하늘에 계신 어머니께 이 상을 받친다. 그리고 과분한 빈여백동인문학상 대상을 주신 심사위원 여러분, 늘 격려와 성원을 주시는 시사문단 발행인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대상 수상소감은 월간 시사문단 4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한편 대상 수상 기준은 2017년 출간한 시인 중에 심사를 하였다.

◇빈여백 동인문학상 대상 시집 바람피리/그림과책

수상작은 2018년 봄의 손짓(연간지)에 발표되어 3월에 중순에 출간될 되었다 빈여백동인문 학은 약 13년 된 동인으로 기성문인들이 만들어가고 순수문학을 지키는 데 일임을 다한 동인이다. 빈여백동인문학상은 700여 작가들로 이루어진 빈여백동인회에서 등단 차 2년 이상 작가들에서 선정되었다.

월간 시사문단 마경덕 시인은 “매년 수상자를 발표하여 이를 이어가는 동인들에게 극찬하고 싶다. 빈여백 동인의 정신이야말로 우리 풀뿌리 문학인의 자긍심을 가지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도서출판 그림과책 손근호 대표는 “이번 문학상에 치열한 작품 경쟁이 있었지만 그러함에서 불구하고 대상 수상자와 본상 수상자 선정에 축하를 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7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 조규수 시인은 현재 2018년 한국현대시인협회 총사무국장으로 재임 중이다. 또한 빈여백 수상자 들 중 이종찬 시인은 현재 기독교 신문 주필에 재임중으로 이 문학상 수상자들은 전국에서 선학적 선구자 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상은 한국문학계에서 정평이 있는 문학상으로 자리 잡고 있다. 또한 이들 공저 작가는 매년 남양주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으로 문학을 선도 하는 작가들이다.

수상자 작품은 2018년 ‘봄의 손짓(그림과책)’에서 만날 수 있다. ‘봄의 손짓’은 연간지로서 공저의 책이다. 이번 2018년 ‘봄의 손짓(p446, 도서출판 그림과책)’에 출품한 작가는 30인의 시인 작가들이다. 혹한의 겨울을 이겨낸 세상에 봄이 되었다는 것을 알리고자 순수작가들의 지면이다. 교보/영풍 등 대형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시상식은 3월 24일(토) 오후 3시 빈여백동인클럽 행사장에서 개최됐다.

출처:월간 시사문단사
언론연락처: 월간 시사문단 김숙현 편집장 02-720-9875/2987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서울=뉴스와이어)

 

기사입력: 2018/04/02 [15:09]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35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6787472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