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국제정보문화교양포토카페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남타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9.11.13 [09:02]
>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상선, 초대형 유조선 5척 모두 취항
 
런던타임즈 LONDONTIMES
 


현대상선(대표이사 배재훈)이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ery Large Crude Oil Carrier, 이하 VLCC) ‘유니버설 빅터(Universal Victor)’호 명명 취항식을 2일 개최했다.

대우조선해양 옥포(거제) 조선소에서 개최된 ‘유니버설 빅터(Universal Victor)’호 명명 취항식에는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 이영환 GS칼텍스 부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이형철 한국선급 전무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선박 명명을 위한 대모(밧줄을 끊는 역할)의 자격으로 이미경 여사(이영환 GS칼텍스 부사장의 배우자)가 참석했다.

이번 ‘유니버설 빅터(Universal Victor)’호는 2017년 9월 대우조선해양과 체결한 5척의 건조계약 선박 중 마지막으로 인도되는 유조선이며 향후 5년간 GS칼텍스의 원유를 운송할 예정이다.

또한 2020년부터 시행되는 IMO 황산화물규제에 대비해 스크러버를 장착했으며 경제운항속도에 최적화된 엔진을 탑재해 연료비 절감 등이 기대된다.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정부의 해운산업 지원 정책의 하나로 건조된 신조 선박이 국내 해운과 조선의 시너지 효과를 넘어 화주 협력까지 이어진 첫 사례”라며 “2020년 4월부터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 등 20척의 초대형선 인도를 앞두고 있는 현대상선은 2019년 5척의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 확보로 사업다각화의 초석을 놓는 등 한국해운 재도약의 기반을 착실히 쌓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VLCC 5척 중 1호선 ‘유니버설 리더(Universal Leader)’호와 3호선 ‘유니버설 파트너(Universal Partner)’호는 현재 스폿(SPOT) 시장에서 운영 중에 있으며 2호선 ‘유니버설 위너(Universal Winner)’호는 글로벌 오일 메이저 회사에 대선 투입됐다.

한편 이번 명명 취항식을 마친 5호선 ‘유니버설 빅터(Universal Victor)’호는 7월에 취항한 4호선 ‘유니버설 크리에이터(Universal Creator)’호와 함께 GS칼텍스의 원유를 운송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2018년 3월 GS칼텍스와 5년간 약 1900억원 규모의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출처:현대상선
언론연락처: 현대상선 대외협력실 우병선 차장 02-3706-601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서울=뉴스와이어)


 

기사입력: 2019/09/02 [16:22]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Seoul, Korea 96-76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H Kim Tel : 070-41533422 (U.K. +44-20-8150-6562)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