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한국국제동포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7.12.11 [10:15]
대한제국, 그 격동의 순간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순에서 피고 진 난세의 영웅들
대한제국, 그 격동의 순간들
 
김지호
 

공존할 수 없는 문명의 충돌은 난세를 낳고 난세는 영웅을 낳는다. 20세기 초 최대의 격전지가 되는 중국 요동(遼東 랴오둥)반도에 위치한 여순(旅順 뤼순 port arthur)은 새로운 영웅의 출현을 예고하고 있었다.    


▲  1904년의 여순항 (port arthur)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천혜의 아름다운 항구인 여순은 동방의 맹주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해양으로 뻗으려는 러시아와 대륙으로 나아가려는 일본이 맞부딪히는 숙명의 혈전지가 되었다. 시베리아-만주 철도를 연결시키며 태평양함대를 정박시킬 부동항이 절실한 러시아와 대륙진출의 교두보가 시급한 일본에게 나라의 명운이 걸린 양보할 수 없는 요충지였던 것이다. 

▲   여순항에 나타난 일본 함대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야음을 틈타 어뢰를 기습 발사하여 적진을 교란시킨 일본함대가 해뜨는 동쪽 수평선위에 모습을 나타낸 것은 제물포에서 비운의 러시아 함정 버략호와 카라에츠호가 격침되던 1904연 2월9일 새벽이었다.

▲ 일함의 공격을 받고 있는 러시아 함대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이날 아침 러시아함 아스콜드 등에 하달되는 전문을 감청하고 러시아함대의 정박 사실을 확신한 도고제독은 전 함대에 공격명령을 하달하였다.
 
▲   도고 제독  ©
최대 2000야드인 해안포들의 사거리를 피해 6000야드 정도의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며 해안포대와 러시아함대에 타격을 가하던 일함들은 진격을 멈추고 철수하였다. 여순은 난공불락의 요새로서 위협적인 해안포대와 수많은 기뢰들로 인해 피해가 예상되었기 때문이다.


후일 쓰시마해협에서 러시아의 발틱함대를 격파하는 도고제독은 이순신제독 넬슨제독과 더불어 세계 해전사에 기록되는 3대 명제독이다.

러시아 함대에 많은 피해를 입히지는 못했으나 민첩한 기동력과 우수한 화력을 갖춘 일본의 승리로 평가되고 있다.
 
▲ 신형 6 인치  장거리포를 장착한 일함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 일본에 주재하던 러시아 비숖과 통역관   © 
여순에서의 첫 전투는 일본을 ‘노란난장이’라고 비웃던 러시아에게 심한 굴욕감을 안겨주었고 백인에 대해 상대적인 열등감을 느끼던 일본에게는 자신감을 심어 주게 되었다.


여순은 1895년 청일전쟁 승전의 대가로 시모노세키 조약에 의해 일본에 조차 되었으나 서방 강대국들의 중재로 중국에 반환되었다. 이후 러시아가 1898년 랴오둥 반도의 조차권을 받고 시베리아 만주 철도와 연결하였고 태평양 함대를 위해 요새화 하였다.

따라서 일본은 여순을 러시아가 부당하게 훔쳐간 땅으로 인식하고 있었기에 반드시 되찾아야만 할 국가적 자존심의 상징이기도 했다.  

▲   여순항의 러시아 해안포대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이후 러일 양측이 약 11개월 동안 지속된 20세기 최초의 대전투를 벌이며 수만 명의 사상자를 낸 끝에 여순은 일본군의 수중에 떨어진다. 



▲ 차르    ©
이렇듯 수많은 사상자가 나온 것은 이역만리 떨어져 있던 발틱함대의 위력 때문일 수도 있다.  ‘발틱함대가 오기 전에…. ‘ 와 ‘발틱함대가 올 때까지….’ 를 초조한 마음으로 염원하던 양측 지휘관들이 무리한 작전을 시도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아닐까?


여순의 함락은 러시아의 몰락과 일본의 부상이라는 지축의 변동을 세상에 알린 신호탄이었다. 이후 일본은 전쟁경비를 위한 국채모집이 용이해 진 반면 러시아는 국제적 위신이 추락하였고 러시아 왕정의 붕괴로 이어지게 된다. 훗날 레닌은 여순의 패배는 차르 체제 몰락의 서막이라고 말한바 있다. 

일본 육군의 노기 마레스케 장군은 두 아들이 여순에서 전사하고 2만 명에 달하는 사상자를 낸 처참한 싸움 끝에 여순을 탈환하였다. 그는 장병들의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며 "나를 용서하라, 모두 내 잘못이다" 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  일본 천황  ©
▲ 노기 장군   ©
노기장군이 일본으로 돌아오던 날 분노에 찬 유가족들은 손에 돌을 들고 나갔으나 두 아들의 관과 함께 돌아온 노기장군과 함께 울지 않은 자가 없었다고 전해진다. 


그는 메이지 천황에게 사죄의 자결을 청하였으나 천황으로 부터 자신이 죽기 전까지는 자결하지 말라는 답을 들었다. 7년 후 천황이 사망하자 장례식 날 노기장군은 부인과 함께 할복 속죄하여 군인으로서의 명예를 지켰다. 


▲ 안중근 장군  ©
▲ 이토 히로부미 ©
여순은 대한제국의 의장 안중근 장군이 잠들어 곳이기도 하다. 대한의군참모중장(
大韓義軍參謀中將)인 안중근 장군은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 작전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고 여순감옥에 수감되었고 이듬해 3월 26일 형장에서 의로운 생을 마감하였다.

함대도 기병도 제대로 갖추지 못했던 신생 대한제국의 장군은 총 한자루로 영웅적인 전투를 수행하였던 것이다.

격동기를 살면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영웅들, 비록 태어난 땅과 지향점은 달랐어도 조국을 위해 바쳤던 그들의 생애는 아직까지도 우리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 김지호 런던타임즈 발행인 www.londontimes.tv >





 

기사입력: 2008/12/30 [14:50]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yundalsub 09/03/06 [09:29] 수정 삭제
  ok!!
dalsu 09/03/06 [09:30] 수정 삭제
  best!!
back to school air max Abbott 14/08/16 [22:47] 수정 삭제
  http://po8hq0cu.wikidot.com/coach-online CONDITION: Pre owned with creases, scratches, minor small toe cap separation, small rips for the toe aspects of each shoe, numerous lint in the insides additionally, the size tags are peeling off some.Or perhaps two, a person to wear, anyone to wash. http://jrn97sa9.wikidot.com/coach-online Who told it to evaluate Carter? His new clerk, fresh from Perkins Coie, law firm, that represented Obama, in a few 100 cases? Citizens to possess no voice, other product standing to take any legal actions in face of the fraud.Today was should be the big day for P crew of shareholders to vote in the bid from DP World. [url=http://5jnnxerhn.wikidot.com/coach-online]http://5jnnxerhn.wikidot.com/coach-online[/url] DTOdqlkkbk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대한제국, 안중근, 여순, 뤼순, 러일] 여순에서 피고 진 난세의 영웅들 김지호 2008/12/30/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76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8478226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