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한국국제동포문화정보교양포토카페인터뷰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17.12.11 [10:15]
카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랑이 무어냐고 물으신다면- 챠톤을 찾아 가세요
바람부는대로 마음가는대로 - 3
 
김지호
 

그녀의 <편견>의 말이 아플 때 그이의 <오만>한 행동이 섭섭할 때 훌쩍 챠톤(chawton) 마을을 찾아가 보면 어떨까? 그것이 다 구애의 몸짓인 공작꼬리 펼치기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셰익스피어(
william shakespeare) 다음으로 영국인들의 사랑을 받는다는 제인 오스틴(jane austen), 그녀를 만나 상담해 보자.
 

▲   챠톤(chawton) 마을  입구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뉴몰든에서 약40마일, m25 j10 에서 약30마일-뉴몰든에서 약40분 구글 약도 
 

a3 타고 길포드(guildford) 지나면 a31로 바꿔 타고 alton 으로 나가는 a32를 만나면 나간다.
나가자마자 바로 alton 반대 방향인 b3006 편으로 바로 있는 마을이 바로 제인 오스틴이 살았던 챠톤(chawton) 마을 이다

 
멋진 초가집은 동네 이장님 댁인가 보다.

▲ 재인 오스틴 하우스(jane austen's house )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그녀가 만년에 (1809~1817)에 글을 쓰며 지냈던 제인 오스틴 하우스다.

이  집은 친척인 부자 귀족집안에 입양된 친오빠 에드웨드 나이트(edward knight)가 어머니와 여동생인 카산드라와 제인을 위해 마련해 준 집이다. 

‘저.. 제인씨를 뵈러 왔는데요?’  ‘예, 6파운드 내고 들어가시면 됩니다. 상담시간은 10시 반부터 4시 반까지 입니다.’

▲ 피아노와 책꽂이 장이 있는 거실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그녀의 거실이다. 그녀가 조카들을 위해 즐겨 치던 피아노가 보인다.

결혼 하지 않았던 제인은 조카들을 무척 좋아했고 아이들을 위해 컨츄리댄스 음악을 연주해 주곤 했다.

▲   제인이 글을 쓸때 사용한 writing table  & chair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그녀의 대표작들

sense and sensibility  1811 – <센스 엔 센서빌리티>
pride and prejudice    1813 – <오만과 편견>
mansfield park        1814 – <맨스필드 공원>
emma                1816 – <엠마>
northanger abbey      1818 – <노생거 사원>
persuasion           1818 – <설득>

‘이런 작은 테이블에서 그런 좋은 작품들이 나온걸 보니 책가방이 커야 공부 잘 한다고 하는 것이 바로 <오만과 편견 > 이군’

▲   침실에 있는 창문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결혼하지 않고도 행복했던 그녀였지만 그래도 문득 누군가 그리울 때면 물끄러미 내다 보았을 창문. 

그녀에게도 짧고 불행했지만 로맨스가 있었다. 

그녀 나이 25살 때 바닷가 휴가지에서 (sidmouth 혹은 teignmouth로 추정) 에서 만난 멋진 청년과 사랑에 빠졌고 휴가가 끝나기 전에 돌아 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던 그가 갑자기 죽었다는 소식을 전해 받았다. 

이듬해엔 hampshire 에 있는 manydown house 방문 시 그 집안의 청년으로부터 저녁에 청혼을 받고 수락했지만 그 이튿날 아침에 깨지고 말았다. 그를 좋아하지만 사랑하지는 않는다는 것이 이유였다. 그러나 야사에는 그 집안의 반대가 있었다는 말도 전해진다.

▲  제인(jane)과 2살 연상의 언니인 카산드라(cassandra) 자매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약혼자의 죽음으로 카산드라도 독신이었고 두 자매는 서로 평생의 반려자였다. 카산드라는 스켓치를 좋아해서 제인을 자주 그렸다. 1810년에 카산드라가 그린 제인의 초상화가 national portrait gallery에 소장되어 있다. 

▲    제인이 언니 카산드라에게 보낸 편지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언니 사랑해, 나 버리고 혼자만 시집가면 안돼?’  이런 구절도 있을 듯 한데?

제인이 1814년 11월 18일에 쓴 편지로 내게 이렇게 말해 준다 ‘그 어떤 것도 애정 없는 결혼 보다는 낫다’ (any thing is to be preferred or endured rather than marrying without affection.) – 조금 알아듣기 어렵기는 하나 이 말을 ‘애정 없으면 깨라’ 로 제멋대로 이해한다면 <센스와 센서빌리티>에 정말 문제 있음. ‘애정이 넘치는 결혼은 그 무엇보다 낫다, 그러니 서로 사랑을 더 많이 나누어라’ 뭐 이런 뜻 아닐까?

▲  제인이 즐겨 마시던 찻잔 세트  ©런던타임즈 londontimes
 
당시엔 차(tea)와 찻잔이 상당한 고가품이어서 장식장에 넣어 보관하였다.

요즘엔 ‘차나 한잔 하실래요?-예 좋아요’ 지만 당시엔 ‘차 한잔 맛보실래요?-예 영광입니다’ 였다.

자 상담도 잘 들었으니 언니가 차린 찻집이 있다던데 나가서 차 한잔 맛보자.

▲  제인오스틴 하우스 맞은편에 위치한 카산드라스 컵(cassandras cup) 찻집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제인 오스틴 하우스 맞은편에 위치한 카산드라스 컵(cassandra cup) 찻집

언니 카산드라는 찻잔이 되어서 먼저 떠난 동생 제인을 오늘까지도 지키고 있다.

▲  찻집 내부 - 천정에 예쁜 컵들이 수없이 달려 있다.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음, 셀 수 없이 무수한 카산드라의 사랑..’  

 주문한 차가 왔을 때 나눈 대화

웨이트레스: ‘here is your tea, darling’  여기 차 가져 왔어요, 다링.
나 : ‘ thank you, your honour’  예, 영광입니다.

▲  이정표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자 이제 이정표를 따라 오빠 집에도 들러 보자.
 
▲   챠톤하우스 도서관 (chawton house  library)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귀족 가문에 입양된 제인의 친오빠 에드워드가 소유했던 챠톤하우스(chawton house).
지금은 도서관으로서 1600년~1830 사이의 영국 여류작가 전문 도서관이다.

작가를 지망하는 여성들이 성지처럼 찾는 곳이다. 10시부터 4시 사이에 게이트에 있는 인터폰을 누르고 제인네 집에서 왔다고 하면 열어준다. 실내 입장은 사전에 예약해야만 가능하지만 정원은 일반인에게 3파운드에 개방되어 있다.

▲   챠톤 하우스 에 있는 담장가든 (walled garden)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오빠 에드워드가 동생을 위해 지은 담장가든- 42세에 요절한 제인은 이 가든이 완성되는 것을 끝내 보지 못했다.

▲ 동화 라푼젤(rapunzel)에 나오는 마녀의 정원처럼 담으로 둘러싸인 비밀의 정원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벽으로 둘러 싸인 독특한 양식인 담장가든의 특징은 주로 각종 과일 및 야채류와 약초들을 심어 놓아서 키친가든(kitchen garden) 이라고도 불린다.

▲  챠톤하우스 옆에 위치한 니콜라스 교회 (nicholas church)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앗! <노생거 사원> 이다. 그런데 이름이 바뀌었는지 팻말에는 nicholas church 라고 되어 있다.
 
이 교회 뒷마당에는 제인의 엄마와 언니 카산드라가 잠들어 있다.

에디슨 병(addison's disease)으로 투병하던 제인은 마지막 몇 주간을 윈체스터에서 요양하며 지냈다.

 
죽음에 임박해서 오빠 에드워드에게 마지막 편지를 쓰고는 1817년 7월 18일 아침에 사랑하는 언니 품에 안겨 짧은 생을 마감하고 윈체스터 성당(winchester cathedral)에 묻혔다.
 
가족 중 여자는 장지에 갈 수 없었던 당시의 관습에 따라 카산드라는 마지막 길을 나서는 제인을 문앞에서 지켜 볼 수 밖에 없었다.- 윈체스터에서 7월에 내리는 비를 '카산드라의 눈물' 이라고 해도 될텐데?

 

 
이제 그만 늦기 전에 옆 마을 셀본(selborne)으로 가보자. 

▲  셀본(selborne)으로 가는 길에 위치한 라벤다 밭   ©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아니 저게 누구야? 에드워드가 제인하고 카산드라 사진을 찍고 있네?

 
                                             < 런던타임즈 www.londontimes.tv >


 

기사입력: 2008/09/08 [13:57]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Cheap Jordan Champagne Bottle 6s Tracy 14/08/06 [03:06] 수정 삭제
  The frequency coverage includes Weather stations in the VHF range as well as 2m and 70cm ham radio and FRS/GMRS communications. http://mz86i3kzq.wikidot.com/cheap-history-of-jordan-6s
http://jordansforsale.webstarts.com/
http://www.bariatricsurgeryacademy.com/jordans-for-cheap
http://www.bariatricsurgeryacademy.com/retro-jordans-for-saleCtbbMtZqqf
coach for cheap Denise 14/08/06 [04:21] 수정 삭제
  Flameless heaters use the oxidation of a metal to generate enough heat to warm the food. coach factory outlet sale usa http://08earwz6.wikidot.com/coach-factory-outlet-sale-usa
http://cheapcoachboutique.tumblr.com/cheap-coach
http://cheapcoach-bags.yolasite.com/
http://wholesalecoach.tumblr.com/cheap-coach.htmlDQiBNdzUCB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Londontimes.tv -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Namsantimes.com - published in Seoul, Korea 96-76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Kim Tel : 020-8150-6562 (Korean No. 070-78478226 )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