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영국국제정보문화교양포토카페촛점단신독자마당오늘의 운세기사제보
전체기사보기
남타 한인주소록 벼룩시장 구인구직
편집  2020.12.01 [01:51]
카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봄을 찾아 햄튼코트 뒤뜰에 가보자.
바람부는대로 마음가는대로 - 8
 
김지호
 


<따분한 일상에 맥이 빠진다면, 당신의 심장에 봄이 깃들었다.>
 
그렇다면, 봄을 찾아 나서 보자.

 
▲  헨리8세가 즐겨 지냈던 hampton court 에 봄이 오셨다는 전갈이 왔다. ©런던타임즈 londontimes

<레이디 스프링께서는 지금 어디 계신가요?>

<예, 벌써 오셔서 뒤뜰에서 귀하를 기다리고 계십니다.>

 
▲ 영국의 봄을 알리는 lady spring 수선화 - 올해도 어김없이 너를 보러 왔다.  ©런던타임즈 londontimes

 <내가 그녀에게 사랑 받는 이유.>

  그녀는 수선화를 무척 좋아한다.
  그래서 수선화를 나도 좋아한다.
  그러니 수선화도 나를 사랑한다.
  그녀도 그런나를 정말 사랑한다.

 
▲ 태양은 가득히, 들꽃이 가득히, 향기도 가득히.    ©런던타임즈 londontimes

봄에 어울리는 레이디 의상의 컬러가 엘로우 퍼플 화이트인 것이 다 이유가 있었군…….

 
▲ 새들에게 먹이를 주는 봄처녀.    ©런던타임즈 londontimes

 봄처녀 제 오셨네~ 뉘를 찾아 오셨는고~

 
▲ 새들의 환영식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어서 오세요, 우리 새들은 당신을 열렬히 환영합니다. – 백조 외 뒤뜰 새 일동.  

 
▲ 다음은 김연아 얼짱 백조의 수상공연.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완벽한 몸매에 긴 목을 이용한 고난도 기술인 180도 목 스핀 연기로 관중을 사로 잡았다. 

 
▲  관람석에 앉아서 구경하는 관중들.   ©런던타임즈 londontimes

<언니, 파이팅!>
<저거 나도 할 수 있어, 한번 볼래?>

<에이, 90도 밖에 안 돌잖아, 넌 목이 짧아서 안 된다니까?> 

 
▲  귀빈석에서 관람하시는 봄처녀 - 봄을 무려 60번 이상이나 맞으신 베테랑 이시다.   ©런던타임즈 londontimes
 
< 아직도 마음은 16번째 봄인데…….>
 
 
▲   프린스 출현.  ©런던타임즈 londontimes

<7학년이 되어서야 6학년도 귀엽다는 것을 알았어요.>
<저도 6학년이 되니까 이젠 7학년이 오빠처럼 느껴지는걸요, 뭐……>
<당신이 새를 사랑하시니, 앞으로는 저도 새를 사랑하겠습니다.>

<얘들아 빨리 와봐, 지금 우리들 얘기를 하고 있어.>
<그래? 어디, 어디?>


 
▲  봄 봄 봄이로구나 봄 봄~  ©런던타임즈 londontimes

과연 봄은 꽃이로소이다.
 
 
 
                                                 <런던타임즈 www.londontimes.tv
 
 

 

기사입력: 2009/03/05 [15:58]  최종편집: ⓒ 런던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주간베스트
  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Published in Kingston-London, U.K./ Seoul, Korea 96-76 Itaewon-Dong, Yongsan-Gu, Seoul, Korea
Publisher : J H Kim Tel : 070-41533422 (U.K. +44-20-8150-6562)
Copyright ⓒ 2007 런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email: londontimes.tv@hotmail.com